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코로나는 업무 환경에도 변화를 가져오고 있습니다. 새롭게 ‘언텍트’라는 말이 유행하고 있습니다. 비대면 사회가 되면서 일의 방식에서도 재택 근무가 특별하지 않은 업무 방식이 되었습니다.

재택 근무 환경에서는 소호사무실이나 공유오피스의 비상주 사무실을 이용하면서 비용 절감의 효과를 얻을 수 있죠. 언텍트 환경을 긍정적으로 활용하는 경우일 것 입니다.

언텍트 하더라도 회사의 기본은 필요

언텍트 업무 환경으로 바꾸더라도 기업으로서 기본적인 조건이 필요합니다. 비상주 사무실은 이런 환경을 만들고자 하는 기업에게 필요한 기본 조건을 충족시키는 서비스입니다.

여기서 기본 조건이라고 하는 것은 회사로서 사업자등록을 할 주소지와 우편 등 위치. 즉, 현실적 장소가 필요합니다. 비상주 사무실은 이 조건을 충족시켜주는 서비스입니다.

언텍트 비상주 문의

비상주 사무실을 이용하는 회사의 규모가 커지고 있다

비상주사무실 서비스를 아직 모르는 경우도 많습니다. 알고 있더라도 영업 등 외근 업무가 주된 1인 기업이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을 것 입니다.

맞습니다. 코로나 이전까지는 1인 또는 2인 회사가 이용하는 서비스였습니다. 코로나가 생긴 이후 환경이 많이 바뀌었습니다. 5인~15인의 직원이 있는 회사도 이용하기 시작했습니다.

우선 경기다 침체된 환경이 있다고 생각됩니다. 비용 절감의 한 방향일 것 입니다. 그런데 예전 같으면 회사가 비용을 줄인다고 사무실을 없애는 방법을 선택하지는 못했을 것 입니다.

그런데 지금은 그렇게 합니다. 직원이 12명이 저희 고객에게 물어봤습니다. 어떻게 이런 선택을 할 수 있었냐 하구요. 우선 사무실을 정리하기 전에 코로나 때문에 일부 직원이 재택 근무를 했고 조금씩 확대를 해 보았다고 합니다. 업무는 정상적으로 돌아가고 직원들의 근무 만족도 역시 높아서 전격적으로 실행하기로 했다고 합니다.

이 사장님은 마포에 사무실이 있었는데 운영 비용이 월500만원 정도라고 합니다.

물론 이 회사가 IT업종이라 가능했을 수 있습니다. 어쨌든 큰 생각의 변화를 가진 결정입니다.

의료 장비를 판매하는 회사는 직원이 5명입니다. 이 회사도 저희 고객이 되었습니다. 외부 영업이 많은 특징을 가진 회사라 선택이 수월했을 수 있습니다. 기존의 내근 직원은 재택 근무를 하고 있습니다. 기존의 필요성이 떨어진 출근 후 외근을 바로 외근으로 돌리면서 더 효율적이라 하더군요.

형식에서 사실로

회사라는 형식이 있었습니다. 사무실을 얻고 여기에 책상, 회의 테이블 같은 일을 할 환경을 만들어야 회사가 시작된다고 여겼습니다. 업무 이외에 청소 등 사무실을 유지하는 일이 또 다른 업무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런 환경을 당연하다고 생각하고 의문을 가져 보지 못했습니다.

팬데믹의 달라진 환경은 당연하던 것에 의문을 품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다른 방식을 적용해 보기도 했습니다. 실제로 ‘일을 한다’는 관점에서 환경을 바라보게 되었습니다.

다른 관점을 가진 사람은 다른 선택을 했고, 이익을 얻고 있습니다.

언텍트 비상주 문의